“Hands” by Shin Hae-Wook

Shin Hae-Wook

Shin Hae-Wook (image source)

You put on the glove.

Your hands have become smaller somehow
and because you’ve placed them on your knees,
stranger still.

*

What I envied, actually,
wasn’t you
but your smooth fingers.

You hold my hand
in your fingers,
touch my face,
touch yours.

Why can’t love be between by three people?
Why in this world
is there no one else but you?

*

You take off your gloves and rest your hand on the door.

Carefully, you stripped them off.
The lines of your palm pass over, press into the glass.
Whether purposefully or not, I do not know.

But I have to keep watch over fate,
and so, I tape the glass to keep it from breaking,
and so, let’s not take off gloves again.

*

Two hands in one glove.

One is mine.
The other, I wish was yours.

 

장갑을 끼었다.

터무니없이 손이 작아졌다.
무릎 위에 놓으니까
무척 이상하다.

*

실은 내가 부러웠던 건
네가 아니라
너의 부드러운 손가락.

너의 손가락으로
내 손을 잡고
내 얼굴을 만지고
그리고 네 얼굴을 만지는 것.

사랑은 왜 세 사람이 할 수 없을까.
왜 세상에는
너와 나밖에 없는 것일까.

*

장갑을 벗고 창문을 짚었다.

조심스럽게 떼어낸다면
손금이 유리에 옮겨 붙을 것이다.
제멋대로 자랄지도 모른다.

그래도 운명은 지켜져야 할 테니
창문이 깨지지 않도록 테이프를 붙이고
다시는 장갑을 벗지 말도록 하자.

*

장갑 속에는 손이 두 개.

하나는 나의 것
하나는 너의 것이었으면 좋겠다.

 

Read the original poem and more in NaverCast, a service by the Korean web portal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