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t Gift” by Shim Bo-Seon

Shim Bo-Seon

Shim Bo-Seon

Separation is a message from another planet
about us who die every day and daily
but can’t accept it
because a death we can believe in is always the last to arrive.
This odd gift of yours
might have been endearing on another planet.
On this one, it was frightening.
On this one, I had no name to call it,
and so I lost it.
This nameless gift:
a star falling by chance
one night,
a watch which stopped in my hands ten years ago,
things ceasing to exist in space.
Shoulders which turned away
have never heard the long, low sound of their breathing.
Yet I have and wept.

 

이별은 다른 별에서 온 전언
매일매일 죽는 우리에 대한
그 러나 받아들일 수 없다
믿을 만한 죽음은 항상 맨 나중 것이
네게서 받은 이상한 선물
다른 별에서는 사랑스런 생물이었고
이 별에서는 무서운 사물이었던
그것을 무어라 불러야 했을까
그것을 잃어버렸다
이름도 없어 처량한 그것을
어느 날 밤에
무심코 떨어지는 유성
십 년 전에 멈춘 시계
내 손이 앉았다 떠난 어깨
먼 외계에서 멸망하고 있는 그것들
길고 낮게 숨쉬는 소리를 들은 적이
들으면서 흐느껴 운 적이 있다

 

“Lost Gift” (잃어버린 선물) originally appeared in  Daum – 70 Representative Korean Po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