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ing Letter” by Kim Yong-Taek

Night Letter

Kim Yong-Taek (image source)

I like you.
Every night
as the stars come out,
I’m reminded of your face.
On this night, too, I’m watching the stars.
Following one,
I see your face.
Among the many,
at times
all I see is a solitary star.
The same one you’re watching now.
The same one that’s ours.
The reason stars bud up like they do
is because of countless hearts
with longing for each other.
The two of us have lived so long apart.
Someday,
from the farthest south,
from the farthest north,
those stars above will all
shine their light at once.
When they do, our eyes won’t meet in our star
but  face to face
and we’ll take each other’s hands.
That day, that day,
will surely come.

 

나는 니가 좋아.
매일 저녁이며
하늘에 별이 보이면
니 얼굴이 떨올라.
오늘 밤도 별이 보이지.
그 별을 따라
니 얼굴이 떠올랐어.
저 수많은 별들 중에서
어쩔 때 나는
별 하나만 보일 때가 있어.
그 별을 지금 니가 보고 있지.
그 별이 우리 별이야.
밤마다 저렇게 별들이 돋아나는 건
수많은 사람들이
다 서로 그리워하기 때문이야.
우린 너무 오래 헤어져 살았어.
언젠가는
저 남쪽 끝에서
저 북쪽 끝에서
저 별들이 한꺼번에
다 빛날 거야.
그때 우리가 별로 보지 않고
얼굴을 진짜 마주 보며
손도 잡아 볼 거야.
그런 날이, 그런 날이
틀림없이 있을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