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eeping Together” by Lee Kyeong-Rim

이경림

Lee Kyeong-Rim (image source)

I share the bed with a hole.
A hole I’ve only just met.
Unsure still how deep it goes or how it first appeared,
I descended into the depths of its genitals.
All night, the sound of something’s skidding tires.
At times, like a boiling downpour.
At times, the passing of something like swearing.
From beneath the window, the sound people briefly making love,
of giggling.
Son of a bitch, I’ll kill you!
I’ll kill you! Kill you!
The sound of gathering hooves, of square beams held by hours,
the sound of a whistle, the sound of shouting…… shouting match……es
And when all passes, again it’s calm.
Whether or not the violence is excessive, his mechanical attempts are endless.
50 years gone already since we first started sleeping together.
It’s strange…
The day isn’t breaking.

Damn, I’ve never had such boring sex.

 

한 구덩이와 동침 한다
처음 만난 구덩이다
나는 그것이 얼마나 깊은지 어떻게 생겼는지 미처 알지도 못한 채
그것의 깊은 陰部 속으로 내려갔다
밤새 뭔가 질주하는 것들의 바퀴 소리가 들렸다
한소끔 소나기 같기도
욕설 같기도 한 것들이 지나갔다
창 밑에서 누가 잠깐 사랑을 하는지
낄낄거리는 소리 들리다 만다
개새끼 죽여버릴 꺼야!
죽여라 죽여!
각목을 든 시간들이 떼로 몰려가는 발꿉 소리가 들리고
호루라기 소리, 고함소리…… 악다구니……들
지나가고 다시 잠잠하다
지나치게 폭력적이거나 기계적인 그의 시도는 끝이 없다
그와 동침한지 벌써 오십년이 지나 간다
이상하다
날이 새지 않는다

젠장, 이렇게 지루한 섹스는 처음이다.

“Sleeping Together” (동침) originally appeared in the now seemingly defunct Litop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