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morant” by Ahn Do-Hyeon

Ahn Do-Hyeon (안도현)

Ahn Do-Hyeon


The shorelines are tightly woven together, so let’s show them to mom.

Let’s roast a string of sand drenched overnight.
The sound of crashing waves as we lightly fry, then lay it on a tray.
Let’s place it at her somber breakfast table.

Let’s raise the shoreline for her.
She can’t go to the house carved out of the cliffside,
and can’t go to the seafloor.
Mother’s sick body on the dark shoreline;

she strains her neck.
Cormorant, oh cormorant, let’s cry out to the sky.

 

해안선을 잘 엮어서 어머님께 보여드리자

밤새 젖은 모래톱 한 두름 꾸덕꾸덕하게 말려 굽고
시끄러운 파도 소리 살짝 볶아 쟁반에 담아서
어머님의 서러운 아침 밥상에 올리자

해안선을 올리자 어머님을 위하여
허공을 깎아 만든 절벽의 집으로도 가지 못하고
바다의 밑바닥으로도 이제 갈 수 없는
검은 해안선에 몸이 감긴 어머님

최대한 목을 길게 빼고
가마우지, 가마우지 공중에서 울자

 

“Cormorant” (가마우지) originally appear in Daum – 70 Representative Korean Po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