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ial” by Lee Moon-Jae

Lee Moon-Jae (image source)

Lee Moon-Jae (image source)


I saw it when the plane landed.
The shadow
that was lost at 8,000 meters
was found again as the plane taxied.

Migratory birds are the same,
whether crossing the Himalayas
or traversing the Pacific,
once the ground grows closer,
their shadows quickly find them.

If I soared high into the heavens
or sprinted only towards the future,
I would be unable to see my shadow.
I would be unable to find your shadow.

If only I could reclaim my shadow.
If the night could regain the afternoon’s shadow.
If tomorrow could regain yesterday’s shadow.
Then here you and I would lengthen, widen, deepen.

Shadows belong to land.
All shadows fall to earth.

 

비행기가 착륙할 때 보았다
8천 미터 상공에서 잃어버렸던
자기 그림자를 활주로에서
다시 만나는 것이었다

히말라야를 넘거나
태평양을 종단하는
철새들도 마찬가지다
땅이 가까워지면
서둘러 제 그림자부터 찾는다

하늘 높이 솟아오르기만 하거나
앞으로 미래로만 달려나가면
제 그림자를 볼 수가 없다
자기 그림자를 찾을 수가 없다

나는 나의 그림자
밤은 낮의 그림자
내일은 어제의 그림자
빼앗긴 그림자를 되찾아야
너와 나 지금 여기가
길고 넓고 높고 깊어진다

그림자는 땅에 있다
모든 그림자는 지구에 있다

 

“Sundial” (태양계) originally appeared in Daum – 70 Representative Korean Po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