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 You” by Park Sang-Soon

Park Sang-Soon

Park Sang-Soon

I wish that you didn’t get angry watching a stream,
even when it rises to overflow its banks.

I wish that I wasn’t afraid of coming across a cat in the night,
that even if that night cat bit your ankle, you would stay on your feet, unaffected.

I wish that I didn’t dream about you,
that the spring stars didn’t make me fall asleep,
that when I dreamt I didn’t swim in the clear, bright sea.

I wish that you were a rubber eraser smelling artificially of strawberries.
I wish that for a year and a day you wore a rubber skirt
that smelled of fake strawberries.

I wish that you were depressed for a long time,
that no one could cure you.
And also, that you weren’t in pain.

I wish you were nothing,
that you didn’t exist and instead of you, only
a trickling stream with your likeness, large petals softly falling,
a cat’s shadow growing longer beneath the moonlight of the long night,
a sea in a dream…and an eraser.
I wish I had those kinds of things.

I wish you never grew angry, that you never laughed.
And when someday, some moment, you suddenly don’t exist,
I wish that I had the misfortune of living out the rest of my life.

 

나는 네가 시냇물을 보면서 화내지 않았으면 좋겠다
시냇물이 흐르다가 여기까지 넘쳐 와도 화내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목련나무 앞에서 웃지 않았으면 좋겠다
흰 목련 꽃잎들이 우르르 떨어져도 웃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밤 고양이를 만나도 겁먹지 않았으면 좋겠다
밤 고양이가 네 발목을 물어도 그냥 그대로 서 있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꿈꾸지 않았으면 좋겠다. 창밖의 봄볕 때문에
잠들지 않았으면 좋겠다. 꿈속에서 영롱한 바닷속을
헤엄치지 않았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인공 딸기향이 가득 든 고무지우개면 좋겠다.
인공 딸기향을 넣은 딱딱한 고무로 만든
그런 치마만 삼백육십육일 입었으면 좋겠다

나는 네가 오래도록 우울하면 좋겠다
아무도 치료할 수 없었으면 좋겠다.
그래도 나는 네가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래서 나는 네가 아무것도 아니었으면 좋겠다.
이 세상에도 없었으면 좋겠다. 그 대신 너를 닮은
물렁물 렁한 시냇물, 우르르 떨어지는 큰 꽃잎들,
달빛 아래 늘어진 길고 긴 밤 고양이의 그림자,
꿈속의 바다. 그리고 고무지우개.
그런 것만 있었으면 좋겠다.

 

“Me, You” (나는 네가) originally appeared in Daum – 70 Representative Korean Po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