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Unexpected Briskness” by Lee Seong-Bu

Lee Seong-Bu (image source)



For me to walk is to search for love.
In the streets, I learned to gather and pack together sadness to fall asleep.
and there I grew used to attaching wings to my longing as I walked.
In the forest, I grow taller to stretch my hands to the skies,
and on the mountaintops, strangely enough, I grow shorter.
Even when I do nothing but look down, everything seems so far away.
Somewhere at the edge of my vision, my love may be lying down.
Or perhaps my love is bursting flower buds.
If neither, then my love is seated patiently for me, quietly waiting.
If I descend the mountain, then climb again in search for him,
could having walked such a bumpy road alone
become joy overflowing?
There is somewhere I must go,
and so each step distancing me keeps me busy.
But the further I walk, the emptier my burden grows,
until before I’ve realized it my pace has quickened!

 

걷는 것이 나에게는 사랑 찾아가는 일이다
길에서 슬픔 다독여 잠들게 하는 법을 배우고
걸어가면서 내 그리움에 날개 다는 일이 익숙해졌다
숲에서는 나도 키가 커져 하늘 가까이 팔을 뻗고
산봉우리에서는 이상하게도 내가 낮아져서
자꾸 아래를 내려다보거나 멀리로만 눈이 간다
저어 언저리 어디쯤에 내 사랑 누워 있는 것인지
아니면 꽃망울 터뜨리며 웃고 있는지
그것도 아니라면 다소곳이 앉아 나를 기다릴 것만 같은
그를 찾아 산을 내려가고 또 올라가고
이렇게 울퉁불퉁한 길을 혼자 걸어가는 것이
나에게는 가슴 벅찬 기쁨으로 솟구치지 않느냐
먼 곳을 향해 떼어놓는 발걸음마다
나는 찾아가야 할 곳이 있어 내가 항상 바쁘다
갈수록 내 등짐도 가볍게 비워져서
어느 사이에 발걸음 속도가 붙었구나!

 

“An Unexpected Briskness” (어느 사이 속보速步가 되어) originally appeared in Daum – 70 Representative Korean Poe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