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ught to Bend” by Lee Soo-Myeong

Lee Soo-Myeong

Lee Soo-Myeong (image source)

I’m standing at the end of a corridor.

Trying
not to go to you,
I bent down.

Bent towards flowers blooming on the ground,
towards the shadow of flowers in hiding.

Having folded,
I failed to bloom.

While my light was bent,
while my day to day was bent,
in a corridor once filled with light,
nothing bloomed.
Tenderly, I held out my hand.
But I didn’t talk
of the flowers shaken in those days,
of the shadows of flowers which disappeared
while I bent

trying to not go to you.

 

복도 끝에 너는 서 있다.

너에게 가려고
가지 않으려고
나는 허리를 구부렸다.

그때 피어난 바닥의 꽃을 향해
그때 숨어든 꽃의 그림자를 향해
허리를 구부렸다.

구부러진 채
나는 펴지지 않았다.

복도를 떠돌던
나의 빛은 구부러진 채
나의 나날들은 구부러진 채
펴지지 않았다.
가만히 손을 내밀었다.
그때 흔들린 꽃에 대해
그때 사라진 꽃의 그림자에 대해
나는 말하지 않았다.
너에게 가려고
가지 않으려고

구부러진 채

 

Read the original poem and more in NaverCast, a free service of the web portal 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