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d a Red Arrow Through the Heart” by Heo Yeong-Ja

Heo Yeong-Ja

Heo Yeong-Ja



Don’t touch. An unwavering stare. Having traveled far on foot with a red arrow through the heart, the act is impressive. Symmetrical curve to his shoulders: the image of peace from behind. Today even the breeze politely follows at his shadow, and flowers underfoot bow their heads in his direction. O poetry of sadness, deep and deeper still, why do I want to cast myself against him and weep? His poetry—red like a nucleus, trembling like an emergency. I’ve washed my dirtied feet in it countless times. Countless years have passed, and now his hair is white. White as the eye of a hurricane, and he gives off the scent of sunshine. He started with empty hands and I know that the emptiness of his hands became the focus of his steps. That is being a person unwilling to wound another, being one to endure one’s own tears. So no one is wounded in his poetry. None is injured. It was him who showed me to stand on my own and travel far on foot.

 

건드리지 마라. 흔들리지 않는 눈빛. 심장에 붉은 화살을 꽂고 오래 걸어온 그 내력은 단단하다. 가지런한 어깨선과 조용한 뒤태. 바람도 공손하게 그의 그림자를 따르는 오늘, 지상에 발을 묻은 꽃들도 그를 향해 수굿이 고개 숙인다. 깊고도 깊어서 슬픈 詩여, 나는 왜 내 온몸을 던져서 저 속에서 목 놓아 울어보고 싶은 걸까. 비상처럼 떨리고 핵처럼 붉은 그의 詩. 나는 내 더러워진 맨발을 저 속에서 수도 없이 씻었다. 세월은 많이 흘러 이제 그는 백발이다. 태풍의 눈처럼 희고 고요한 그에게서 태양의 냄새가 난다. 맨주먹으로 시작해서 맨주먹으로 중심이 된 그의 걸음. 나는 안다. 누구도 상처 내고 싶지 않은 사람은 저 스스로 울음을 견디는 사람이라는 것을. 그래서 그의 시 속에서는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누구도 상처받지 않는다. 저 스스로 일어서서 저 스스로 걸어가는 법을 그는 내게 오래도록 일러주었던 것이다.

 

The original poem appeared in the fall 2011 issue of Litopia.